수험생 마음 위로한 올해 '필적 확인 문구'는[2024수능]

"가장 넓은 길은 언제나 내 마음속에"
양광모 시 '가장 넓은 길' 구절 인용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 영역 문제지. ⓒ News1 남해인 기자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 영역 문제지. ⓒ News1 남해인 기자

(서울·세종=뉴스1) 서한샘 남해인 기자 = 16일 실시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응시생 필적 확인 문구는 '가장 넓은 길은 언제나 내 마음속에'였다.

양광모 시인의 시 '가장 넓은 길'에서 인용했다.

수능 응시생은 각 영역이 시작될 때마다 답안지 필적확인란에 해당 문구를 써야 한다. 문구는 문제지 표지에 기재돼 있다.

문구는 매년 수능 출제위원들이 논의해 정한다.

문장 구조와 활자 모양 등 작성자의 필적을 확인할 수 있는 요소가 담긴 문장이 주로 나온다.

수험생에게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기운을 줄 수 있는 내용인지도 고려한다.

필적확인 문구는 2004년 치러진 2005학년도 수능에서 전국적으로 수험생 300여명의 대규모 부정행위가 적발되면서 2006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부터 도입됐다.

정지용 시인의 시구가 가장 많이 인용됐다. 총 3차례(2006·2007·2017학년도) 인용됐으며 2006학년도 수능에 쓰인 '흙에서 자란 내마음 파란 하늘빛'은 2017학년도에 한번 더 쓰였다.

지난해 필적확인 문구는 한용운 시인의 시 '나의 꿈'에 나오는 '나의 꿈은 맑은 바람이 되어서'였다.

앞서 김남조 시인의 시 '편지'에서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를 인용한 2019학년도 수능 필적확인 문구는 수험생 사이에 호평이 이어졌다.

다음은 역대 수능 필적확인 문구.

△2006학년도 흙에서 자란 내마음 파란 하늘빛(정지용의 '향수')

△2007학년도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정지용의 '향수')

△2008학년도 손금에 맑은 강물이 흐르고(윤동주의 '소년')

△2009학년도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윤동주의 '별 헤는 밤')

△2010학년도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2011학년도 날마다 새로우며, 깊어지며, 넓어진다(정채봉의 '첫마음')

△2012학년도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황동규의 '즐거운 편지')

△2013학년도 맑은 햇빛으로 반짝반짝 물들으며(정한모의 '가을에')

△2014학년도 꽃초롱 불 밝히듯 눈을 밝힐까(박정만의 '작은연가')

△2015학년도 햇살도 둥글둥글하게 뭉치는 맑은 날(문태준의 '돌의 배')

△2016학년도 넓음과 깊음을 가슴에 채우며(주요한의 '청년이여 노래하라')

△2017학년도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아란 하늘빛(정지용의 '향수')

△2018학년도 큰 바다 넓은 하늘을 우리는 가졌노라(김영랑의 '바다로 가자')

△2019학년도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김남조의 '편지')

△2020학년도 너무 맑고 초롱한 그 중 하나 별이여(박두진의 '별밭에 누워')

△2021학년도 많고 많은 사람 중에 그대 한 사람(나태주의 '들길을 걸으며')

△2022학년도 넓은 하늘로의 비상을 꿈꾸며(이해인의 '작은 노래2')

△2023학년도 나의 꿈은 맑은 바람이 되어서(한용운의 '나의 꿈')

△2024학년도 가장 넓은 길은 언제나 내 마음속에(양광모의 '가장 넓은 길')

sae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