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측 "검찰과 조사 방식 조율? 의견 밝힌 적 없다"(종합)

"처벌 규정 없어 법적으로 부적절할 가능성 전달만"
검찰, 지난달 '최재영 면담 조율' 행정관 잇따라 조사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5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전쟁 제74주년 행사'에서 6·25전쟁 참전 22개국 국기 입장에 박수를 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5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전쟁 제74주년 행사'에서 6·25전쟁 참전 22개국 국기 입장에 박수를 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정재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측이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조사 방식을 조율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김 여사는 조사 방식에 대한 의견을 밝힌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김 여사 측 변호인 최지우 변호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변호인은 법률가로서 처벌 규정이 존재하지 않는 행위에 대한 소환 조사 등은 법적으로 부적절할 수 있음을 검찰에 밝힌 것"이라며 "검찰과 구체적으로 조사 여부 및 조사 방식에 대한 협의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 측도 일반적인 조사 방식에 대한 설명을 한 것으로 구체적으로 조사여부 및 조사 방식을 제안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최 변호사는 검찰이 김 여사 소환 조사 일정 조율에 착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며 "검찰로부터 김 여사의 소환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들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지난달 19일 최재영 목사와 직접 연락한 핵심 인물로 꼽히는 조 모 대통령실 행정관, 지난 3일 최 목사와 연락해 일정을 조율한 유 모 대통령실 행정관을 조사했다.

유 모 행정관은 코바나컨텐츠 직원 출신으로 2022년 9월 김 여사와 최 목사의 만남 일정을 조율한 당사자다.

검찰은 김 여사와 최 목사 측으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를 제출받아 대화 내용을 대조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아직 김 여사의 소환 조사 여부에 관해선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소환이 불가피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또 김 여사를 소환조사할 경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도 함께 조사할 거란 전망도 있다.

mau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