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노조 탈퇴 강요 의혹' SPC 前임원 참고인 조사

압색 대상 3명 중 2명 조사…회장 소환도 임박한 듯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모습. 2021.2.25 ⓒ 뉴스1 민경석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모습. 2021.2.25 ⓒ 뉴스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황두현 김근욱 기자 = 검찰이 SPC그룹의 '파리바게뜨 민주노총 조합원 탈퇴 강요 의혹'과 관련해 그룹 임원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부장검사 임삼빈)는 14일 오전 SPC그룹 계열사 전 임원 김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SPC그룹 자회사 PB파트너즈의 부당 노동 행위에 대한 그룹 차원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0일 서울 서초구 SPC그룹 본사와 허영인 회장, 김씨, 또다른 그룹 임원 백모씨 등 3명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백씨는 지난 8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허 회장의 출석도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검찰은 PB파트너즈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민주노총 화섬노조)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들을 상대로 노조 탈퇴를 종용하거나 인사 불이익을 주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의혹을 수사 중이다.

ausur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