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북부에 최고 39층 호텔·컨벤션 들어선다…연내 '첫 삽'

20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국제문화 복합지구로

서울역 북부역세권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역 북부역세권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의 관문이자 국가 중앙역인 서울역 북부역세권에 최고 39층 높이의 호텔·컨벤션 등 복합 단지가 조성된다.

서울시는 전날 제10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서울역 북부역세권 복합 개발사업의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건축허가 이후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지구단위계획 내용을 일부 수정했다.

문화재위원회심의 등 관련 기관 의견을 반영해 서울역광장 간 연결 브릿지의 규모와 선형을 변경하고, 지역경관 조망용으로 계획된 시민 개방 공간인 최상층 전망대의 위치를 조정했다.

또 도심권 업무 지원을 위해 계획된 국제회의시설에 '전시장' 용도를 추가했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위치도(서울시 제공).
서울역 북부역세권 위치도(서울시 제공).

이에 따라 강북권 최초로 2000명 이상 수용할 수 있는 회의장과 전시장을 갖춘 국제문화 복합지구 조성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연면적 약 34만㎡, 최고 39층 규모의 컨벤션, 호텔, 업무, 판매시설 등 도심권 마이스(MICE) 산업을 선도할 시설들이 들어설 예정이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은 연내 착공,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이번 계획안 변경 결정으로 서울역 공간재편의 시작을 알리는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의 추진 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국가 중앙역인 서울역의 위상을 강화하고 도심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unoo568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