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명소 “창사 47주년 맞은 LX, 환골탈태해 강하고 건실하게 만들 것”

한국국토정보공사(LX) 창사 47주년을 기념식에서 어명소 LX 사장과 임직원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 제공
한국국토정보공사(LX) 창사 47주년을 기념식에서 어명소 LX 사장과 임직원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 제공

(서울=뉴스1) 신현우 기자 =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1일 창사 47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개최하고, 노사 화합을 통한 경영 위기 극복과 새로운 도약 의지를 다졌다고 밝혔다.

어명소 LX 사장은 이날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지적측량 첨단화·효율화, 공간정보사업의 선택과 집중, 역량과 성과 중심 조직문화 구축 등 혁신 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LX는 지적측량 분야에서 첨단 기술 도입을 통한 신속·정확한 서비스 제공, 절차 간소화와 서비스 품질 혁신 등을 추진한다.

공간정보 분야에서는 주소·도로·지하정보의 디지털화 등과 같이 국가 핵심 인프라를 고도화하고 디지털트윈 등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구축 등 새로운 공적 역할 확대에 주력한다.

또 성과와 역량 중심의 조직 문화를 정착시켜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매출 증대·예산 절감 등에 기여한 공로자 30명에 대한 표창 수여식도 진행됐다.

어 사장은 “LX가 직면한 현실은 녹록지 않지만 현재의 위기를 냉철히 인식하고, 노사가 신뢰·화합하면 반드시 헤쳐나갈 수 있다”며 “과거의 관행·타성을 과감히 환골탈태하고 혁신해 더욱 강하고 건실한 LX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hwsh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