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우 “저출생·고령화 해결 적기 놓쳤지만 지금이라도 적극 대응해야”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국토교통 인구대응 협의체’ 발족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신현우 기자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국토교통 인구대응 협의체’ 발족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신현우 기자

(서울=뉴스1) 신현우 기자 =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26일 “저출생·고령화 등은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가장 큰 문제인데, 이를 해결하는 건 하고 싶은 일이자 해야만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국토교통 인구대응 협의체’ 발족식에서 박상우 장관은 저출생·고령화 문제 해결 의지를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정부, 지지난 정부 어느 때인지 몰라도 더 일찍 대응했어야 했다”며 “골든타임을 보내버린 아쉬움은 있지만 지금이라도 (적극 대응) 할 수 있는 걸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협의체 발족은 저출생·고령화로 인한 인구감소·인구구조 불균형 심화가 지역생활패턴, 주거형태, 교통수요 등 국토교통 핵심 분야에도 급격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진행한다.

특히 지난 19일 발표한 ‘저출생 추세 반전을 위한 대책’ 이행과 추가 대책 발굴 등을 위해 국토부가 선제적으로 움직인 것으로 평가된다. 실제 중앙부처 중 인구대응 협의체를 출범한건 국토부가 처음이다.

협의체에는 국토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산업연구원, 서울연구원, 지방연구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 토지주택연구원, 한국도로공사 등이 포함된다.

국토부는 협의체 운영을 통해 인구구조 변화가 국토교통 전 분야에 미치는 변화 영향을 세밀하게 예측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 아젠다와 중점 추진 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협의체는 각 분야 전문가 총 44명으로 구성했다. 정책 간 연계·부처 간 협력을 위해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민간위원과 미래세대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2030자문단도 참여한다.

논의 효율성을 위해 4개 분과(국토‧도시, 주택‧토지, 산업‧일자리, 교통‧네트워크)로 구분되며 분야별 분과장이 참여하는 총괄반에서 전체방향을 조율하고, 국토연구원에서 연구지원을 담당한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위원들의 발표로 인구구조 변화 현황과 대응 방향을 공유한다. 또 국토부 협의체 운영계획 발표, 분과별 상견례 및 토의 등을 진행한다.

우선 기조 발표를 맡은 이상림 서울대 인구정책연구센터 책임연구원은 ‘저출생‧고령화 현황진단과 국토교통의 미래’를 통해, 인구구조 변화가 분야별로 미치는 영향에 관해 설명하고 미래 갈등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국토교통 정책추진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어 차미숙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과 임서현 한국교통연구원 대중교통산업연구팀장이 각각 ‘지방소멸 대응을 위한 국토공간정책’과 ‘인구감소 시대, 이동권 확보를 위한 교통정책’을 발표한다. 분과별로는 논의 주제를 구체화하고 분과운영 방식 등을 토의한다.

hwsh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