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에 개최된 납북자대책위…"국제적 협조 방안 다각적으로 논의"

"北, 납북·억류자 문제에 묵묵부답…무력하게 시간 보낼 수 없어"

강종석 납북자대책위원회 부위원장(통일부 인권인도실장)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위한 2023년도 납북자대책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1년 말 설치돼 2012년 6월 회의를 끝으로 열리지 않았던 납북자대책위원회는 11년만에 열렸다. 2023.11.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강종석 납북자대책위원회 부위원장(통일부 인권인도실장)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위한 2023년도 납북자대책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1년 말 설치돼 2012년 6월 회의를 끝으로 열리지 않았던 납북자대책위원회는 11년만에 열렸다. 2023.11.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납북자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범부처 협의체인 납북자대책위원회가 14일 약 11년 만에 개최됐다.

납북자대책위 부위원장을 맡은 강종석 통일부 인권인도실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회의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납북자, 억류자, 국군포로 문제는 분단으로 초래된 인도적인 문제이자 북한이 우리에게 가하는 보편적 인권의 문제"라면서 "북한은 납북, 억류자들의 존재를 부인하고 우리의 생사 확인, 송환 문제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전혀 책임있는 자세로 임하고 있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동적으로 무력하게 시간보내는 것은 납북, 억류자 가족과 국민에 대한 국가의 책무를 온전히 이행하는 게 아니다"면서 "남북 대화가 중단된 상황에서도 오랜 기간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납북·억류자 문제에 대해 '국가의 자국민 보호 책무'를 적극 이행하기 위해 대내, 국제적 협조 방안들을 다각적으로 논의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지난 2011년 말 설치된 납북자대책위는 관련 훈령에 따르면 연 2회 개최돼야 하지만 2012년 6월 회의를 끝으로 열리지 않았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이산가족 교류촉진 기본계획', '북한인권 추진현황' 등을 국회에 보고하기 때문에 따로 납북자대책위를 소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으나 "의지가 부족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을 피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강 실장은 "지난날 국가의 기본 책무인 자국민 보호 의무를 소홀히 한 측면이 있었고 억류자 가족 분들의 피해와 아픔을 위로하고 보호하기 위한 조치 역시 부족했다"면서 "납북자대책위가 오랫동안 생략돼 왔지만 시정이 필요하다고 보고 앞으로는 국무총리훈령 규정에 따라 정기적으로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회의가 확고한 원칙과 책임 하에 납치, 억류된 우리 국민의 생사 확인 및 송환을 위해 정부가 추진해야 될 다양한 노력의 기반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납북자대책위는 문승현 통일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통일부, 법무부, 국방부, 국무조정실, 국가정보원, 경찰청 등 관계부처 국장급 공무원, 대한적십자사 관계자가 위원으로 참석한다. 이날 위원장인 문 차관이 국회 일정으로 불참해 재적위원 10명 중 9명이 참석했다.

한편 통일부는 지난 9월 장관 직속으로 납북자대책팀을 신설하고, 지난 2일엔 북한에 강제 억류된 이들의 가족도 납북피해자로 인정해 위로금을 지급하는 등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sseo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