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집중호우 피해상황·대응계획 점검…"인명피해 최소화"

관계기관과 영상회의…집중호우 피해상황 보고 받아

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호우 피해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2024.7.1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호우 피해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2024.7.1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관계기관과 영상회의를 갖고, 충남 및 전북 등을 중심으로 발생한 호우 피해 상황과 기관별 대응계획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 행안부는 집중호우 피해 상황 및 대응계획 보고를 통해 그동안 6개 시도에서 총 2585세대 3568명이 일시대피했으며, 이 중 1151세대 1668명이 아직도 대피 중이라고 밝혔다.

행안부는 "전국에서 1만4579명의 공무원들이 비상근무했으며, 추가적인 집중호우에 대비해서 기 피해지역, 산사태 취약지역, 하천·저수지 제방 등에 대한 긴급점검과 보완조치를 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어 "이번 집중호우 시 담당 공무원-이·통장 간 비상연락망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 이러한 상시 연락 체계를 활발히 가동해 현지상황에 맞는 대피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댐·하천 홍수 관리 동향 및 계획 보고를 통해 장마 시작 이후 홍수를 저류하는 방식으로 댐을 운영했으며, 현재 7개 다목적댐에서 수문 방류를 시행하면서 홍수조절용량을 확보 중이라고 밝혔다.

하천에 대해 현재 홍수경보 13건, 홍수주의보 13건이 발령 중이나 모두 수위가 하강 중이라고도 보고했다.

기상청은 충남 금산, 충북 추풍령, 전북 군산에서 측정된 최대 시우량이 200년 빈도의 집중호우라고 밝히며 "최근 장마 호우의 특징이 강수 구역이 매우 좁게(20~30㎞) 형성되고, 야간에 강수 강도가 강화되는 만큼, 더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보고했다.

한 총리는 "정부의 가장 큰 목표는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극한 호우가 일상화된 상황에서 정부와 지자체의 대응이 더욱 치밀해야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관리지역이 아니더라도 위험 요인이 있을 때는 무리하다 싶게 강하게 선제적으로 사전대피를 유도하고, 경찰의 협조를 바탕으로 일반 보행자는 물론 자동차도 위험지역에 통행하지 않도록 철저한 통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연일 계속되는 비상근무에 노고가 많은 공직자들을 격려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공직자들의 임무인 만큼, 더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업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lgir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