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나토 계기 한일 정상회담 유력…10개국 이상과 정상외교"(종합)

5월 이후 약 한 달 반만에 다시 한일 정상 조우
기존 5개국 양자회담에서 10개국 이상으로 확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하며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하며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호놀룰루=뉴스1) 김정률 정지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미국 호놀룰루에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존에 예정된 5개의 양자 회담 이외에 추가로 일본 등과 양자 회담이 진전된 상태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양자 회담은 5개 이상이 될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또 10개 이상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분주하다"며 "후보로는 독일, 캐나다, 네덜란드, 스웨덴, 체코, 핀란드, 일본, 노르웨이, 영국 정도가 매우 적극적으로 진전된 상태"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마지막 다자회의는 마지막 성사까지 유동성이 있다"며 "(윤 대통령은) 본회의인 나토-IP4(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파트너 정상회의 이외에 12개 내외의 부대 외교 행사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한일 양국이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정상회담을 조율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26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개최한 바 있다. 한일 정상회담이 개최될 경우 양국 정상은 약 한달 반 만에 다시 얼굴을 맞대게 된다.

한편 10일로 예정돼 있던 윤 대통령과 나토 사무총장 접견은 11일로 하루 순연됐다.

jr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