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해병특검법 재의요구 신중히 결정…오래 안 걸려"(상보)

임성근 불송치에 "수사결과 존중…공수처도 마무리해야"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 더 이상 언급 않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자유총연맹 창립 제70주년 기념식'에서 강석호 총재 등과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자유총연맹 창립 제70주년 기념식'에서 강석호 총재 등과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정지형 기자 = 대통령실은 8일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한 재의 요구를 결정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재의 요구와 관련해서는 신중하게 검토해 결정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여당에서도 요청이 있었고, 위헌성이 더 강화된 특검법안이 넘어왔기 때문에 재의 요구를 결정하는 데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내일 오전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윤 대통령에게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한 재의요구권 행사를 건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경찰이 이날 해병대원 순직 사건과 관련해 업무상과실치사,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된 임성근 전 해병대 사단장을 불송치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경찰의 수사 결과를 존중하고 또 경찰이 밝힌 실체적인 진실이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이 많이 다르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공위공직자범죄수처도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해서 사실 관계를 빨리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찰의 이번 수사 결과가 대통령실의 수사 가이드라인에 따른 결과라는 야권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좀 억지 주장인 것 같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속되는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에 대해서는 전날 대통령실 차원의 입장이 나갔다며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다.

jr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