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野 '장비' 발언 공세에 "거짓 프레임으로 합리적 문제 제기 회피"

"민주당, 폐류적 발상으로 고위한 희생 모독"

주진우 법률자문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국회 상임위원회 강제 배정 및 상임위원장 선출 무효 확인을 위한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상임위를 강제 배정하고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한 것은 무효라며 이날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 2024.6.1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주진우 법률자문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국회 상임위원회 강제 배정 및 상임위원장 선출 무효 확인을 위한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상임위를 강제 배정하고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한 것은 무효라며 이날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 2024.6.1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주진우 국민의힘 의원은 6일 "더불어민주당이 제가 순직 해병의 죽음을 장비에 빗댔다고 왜곡하는 거짓 프레임으로 합리적 문제 제기를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5시간 넘는 토론 동안 처음부터 끝까지 순직해병에 대한 깊은 애도와 존경, 경의를 표했다"며 이렇게 전했다.

앞서 주 의원은 해병대원 특검법 저지를 위한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에서 순직 해병의 죽음을 '군 장비 파손'에 비유했다. 이에 민주당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주 의원을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주 의원은 "만약 사망 사고가 아니라, 여러 명이 군 장비를 실수로 파손한 사건이 일어났다고 가정해 보자"며 "군에서 조사하는 사람들이 나와서 일주일 만에 조사를 한 다음 한 8명에 대해 '군 설비 파손 책임이 있으니 집을 압류해 놓고 일단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한다면 당하는 군 입장에서는 그 결과에 승복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와 관련 주 의원은 "군 행정권 남용의 폐해를 국민들께서 이해하시기 쉽도록 절차적으로 설명한 것이 어떻게 순직해병의 숭고한 희생을 장비에 비유한 것이냐"며 "감히 그런 패륜적 발상을 하고 입으로 뱉는 민주당이야말로, 고귀한 희생을 모독하는 처사"라고 했다.

주의원은 "서해교전과 천안함의 대한민국 영웅들을 홀대하고 목함지뢰 희생 장병을 조롱한 민주당의 DNA가 또 발동된 것"이라며 "민주당이 이제 와서 뒤늦게 생트집 잡는 것은 필리버스터로 특검법의 문제가 낱낱이 국민께 알려지자 여론의 심판이 두려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jr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