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한영은 혈맹"…영국 국왕 주최 오찬 참석

21일 국빈 방문 공식 일정 돌입
호스가즈 광장서 공식환영식

윤석열 대통령과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21일(현지시간) 국빈 방문 공식 환영식이 열리는 런던 호스 가즈(Horse Guards) 광장에서 왕실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2023.11.21/뉴스1 ⓒ AFP=뉴스1 ⓒ News1 정지형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21일(현지시간) 국빈 방문 공식 환영식이 열리는 런던 호스 가즈(Horse Guards) 광장에서 왕실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2023.11.21/뉴스1 ⓒ AFP=뉴스1 ⓒ News1 정지형 기자

(런던=뉴스1) 나연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찰스 3세 영국 국왕 주최 환영 오찬에 참석하는 등 국빈 방문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영국 런던의 버킹엄궁에서 개최된 환영 오찬에 참석했다. 오찬에는 윤 대통령 부부, 찰스 3세 국왕 내외, 왕실 인사 등 총 50여명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한영 양국 우호 관계의 가장 굳건한 토대는 두 나라가 피를 함께 흘리며 싸운 혈맹"이라는 점을 상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영국은 한국전쟁 당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장병을 파병한 나라임을 강조하며 한국의 자유민주주의와 평화 수호를 위한 영국 장병들의 숭고한 헌신에 감사를 표했다.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은 양국 수교 이래 정치, 경제뿐만 아니라 문화 및 인적교류를 매개로 양국 간 우정과 연대가 더욱 돈독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최근 찰스 국왕이 런던 한인타운인 뉴몰든 지역을 방문하고 한인 동포사회에 각별한 관심을 둔 데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은 한영 양국 관계의 든든한 토대는 바로 양국이 공유하는 보편적 가치라는데 공감하고, 한영 양국 관계의 발전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자유‧평화‧번영의 증진을 위해서도 양국이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환영 오찬에 앞서 호스가즈(Horse Guards) 광장에서는 공식 환영식이 개최됐다.

윤 대통령 부부는 숙소로 영접 온 윌리엄 왕세자 부부의 안내에 따라 호스가즈 광장에 도착한 뒤,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찰스 3세 국왕을 포함한 영국 왕실‧정부 최고위 인사들과 인사를 나눴다. 영국 측은 예포 41발 발사로 극진한 환대의 뜻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왕실 근위대의 사열을 받은 후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왕실 마차에 탑승해 환영 오찬 장소인 버킹엄궁으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찰스 3세 국왕에게 성대한 국빈 일정을 마련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찰스 3세 국왕은 그동안 양국 협력의 깊이와 범위가 크게 발전해 왔다고 평가하고, 이번 국빈 방문이 앞으로의 한영관계 발전에 새로운 이정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yjr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