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영국 한국전 참전비·웨스트민스터 사원 찾아 헌화

왕실 대표 글로스터 공작 참석…참전 용사 격려
방명록 "자유 정의 향한 헌신 영원히 기억될 것"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국방부 앞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2023.11.22/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형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국방부 앞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2023.11.22/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형 기자

(런던·서울=뉴스1) 나연준 정지형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21일(현지시간) 국빈 방문 중인 영국 런던에서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와 무명용사의 묘를 찾아 참전자를 기렸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후 버킹엄궁에서 왕실 오찬에 참석한 뒤 국방부 앞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비'로 이동했다.

오후 3시쯤 현장에 도착한 윤 대통령 부부는 왕실 대표로 나온 글로스터 공작과 함께 입장했다.

참전비 상단에는 'THE KOREAN WAR 1950-1953'(한국전쟁 1950-1953) 글귀가, 하단에는 한글과 영어로 각각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영국군 장병들의 희생에 감사드립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윤 대통령은 영국군 참전 현황에 관한 설명을 들은 뒤 기념비에 헌화했고, 이어 글로스터 공작도 헌화에 나섰다.

글로스터 공작은 한국전에 참전한 글로스터 연대가 소속된 지역의 작위를 가진 인물로 왕실을 대표해 한국전 관련 행사에 꾸준히 참석해 오고 있다.

헌화 뒤 참석자들은 함께 묵념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글로스터 공작과 악수하며 대화를 나눴으며 참전 용사인 브라이언 패릿, 알란 가이, 빅터 스위프트, 피터 풀러브, 헨리 존슨 등 5인과 차례대로 인사했다.

당초 이날 행사에는 한국전 참전용사인 콜린 태커리(Colin Thackery)옹도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다른 행사 일정으로 자리하지 못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국방부 앞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 뒤 참전용사와 악수하고 있다. 2023.11.22/뉴스1 ⓒ AFP=뉴스1 ⓒ News1 정지형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국방부 앞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 뒤 참전용사와 악수하고 있다. 2023.11.22/뉴스1 ⓒ AFP=뉴스1 ⓒ News1 정지형 기자

이어서 윤 대통령 부부는 오후 3시20분쯤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자리를 옮겨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했다.

윤 대통령은 주임사제 기도에 맞춰 전사자를 애도한 뒤 주홍색 제복을 착용한 한국전 참전 용사 4인(조지 리드, 존 라일리, 트레버 존, 피터 풀러브)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이후 윤 대통령은 사제의 설명에 따라 성가대석, 제단, 대관식 의자 등 사원 곳곳을 살펴봤다.

윤 대통령 부부는 참전 용사들과 기념사진도 찍었다.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는 "Your Dedication To Freedom and Justice will be Remembered Forever"(자유와 정의를 향한 여러분들의 헌신은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라고 썼다.

행사가 끝나기 전 윤 대통령 부부는 참전 용사들에게 태극기와 영국 국기인 유니언 잭 배지를 선물로 전했다.

이날 헌화에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등이 참석했다.

영국은 한국전쟁 당시 미국 다음으로 많은 8만1000명을 파병했으며, 1100명이 전사했다. 부상자도 2600명에 달하는 등 인명 피해가 미국에 이어 가장 많았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국빈 방문 중인 영국 런던에서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찾아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있다. 2023.11.22/뉴스1 ⓒ AFP=뉴스1 ⓒ News1 정지형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국빈 방문 중인 영국 런던에서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찾아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있다. 2023.11.22/뉴스1 ⓒ AFP=뉴스1 ⓒ News1 정지형 기자

kingk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