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감명" 韓 함정에 5000여명 발길…K-방산 전시도[2024 림팩]

림팩 훈련 기간 중 함정 공개 행사 열려, K-방산 전시회도 개최
"향상된 방산기술 알려 수출 기여…우호관계로 협력 이뤄질 수도"

지난 6일(현지시각) 하와이 진주만 히캄 기지에서 진행된 '환태평양훈련 참가국 함정 공개 행사'에서 율곡이이함 승조원들이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다.(해군 제공)
지난 6일(현지시각) 하와이 진주만 히캄 기지에서 진행된 '환태평양훈련 참가국 함정 공개 행사'에서 율곡이이함 승조원들이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다.(해군 제공)

(호놀룰루=뉴스1) 박응진 기자 = 우리 해군이 미국 해군 주도의 세계 최대 다국적 해상훈련인 환태평양훈련 '2024 림팩'(RIMPAC·Rim of Pacific)에 참가 중인 가운데 5000여 명이 우리 함정 공개 행사에 함께했다. 이번 훈련 기간 중 우리 함정에서 열린 K-방산 전시회도 눈길을 끌고 있다.

해군은 6일(현지시각) 하와이 진주만 히캄 기지에서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DDG·7600톤급), 충무공이순신함(DDH-Ⅱ·4400톤급), 천자봉함(LST-Ⅱ·4900톤급), 손원일급 잠수함 이범석함(SS-Ⅱ·1,800톤급) 등 4척의 함정을 외국군과 언론인, 일반 관람객 등 방문객들에게 공개했다. 이범석함은 보안상 이유로 외부만 공개했다.

이번 훈련에 참가한 29개국 중 이지스구축함이 동원된 나라는 한국, 미국, 일본, 호주 등 네 나라, 잠수함이 참가한 나라는 한국과 미국 등 두 나라 뿐이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5시간 동안 진행된 함정 공개 행사를 통해 율곡이이함과 충무공이순신함엔 모두 3500여 명이, 천자봉함엔 1300여 명이 다녀갔다.

율곡이이함은 북한 탄도미사일 탐지·추적 등 대(對)탄도탄 작전을 수행하고 있고, 충무공이순신함은 청해부대 대해적작전, 해양안보작전 등을 통해 실전능력을 입증한 바 있다. 천자봉함은 대규모 상륙작전을 펼칠 수 있는 플랫폼이며, 이범석함은 세계 최강 디젤 잠수함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6일(현시지각) 하와이 진주만 히캄 기지에서 진행된 '환태평양훈련 참가국 함정 공개 행사'에서 율곡이이함 승조원이 방문객에게 함정을 설명하고 있다.(해군 제공)
지난 6일(현시지각) 하와이 진주만 히캄 기지에서 진행된 '환태평양훈련 참가국 함정 공개 행사'에서 율곡이이함 승조원이 방문객에게 함정을 설명하고 있다.(해군 제공)

우리 함정을 방문한 싱가포르 안보 매체 소속의 한 기자는 "SNS에서나 접했던 한국 함정에 오르게 돼 개인적으로 매우 영광"이라면서 "내부가 굉장히 체계적이고 훌륭하게 꾸며졌다는 인상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군이 우리 싱가포르 군을 반겨준 것 또한 감사하다"라고 했다.

또한 미 해군 중위를 남편으로 둔 마르타 존슨 씨는 "남편이 한국 해군·해병대와 수륙양용 작전을 했던 게 생각한다"라며 "배 안을 둘러보는 건 멋진 경험이었다"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해군은 국내 방산업체들과 협력해 지난 1~3일 천자봉함 차량갑판에서 방산전시회를 열었다. LIG넥스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화시스템 등 3개 업체가 방산전시에 참가한 가운데 LIG넥스원은 130㎜ 유도무기 비룡과 2.75인치 유도무기 비궁, 무인기와 무인수상정 해검의 모형 등을 전시했다. KAI는 고등훈련기 T-50 모형, 한화시스템은 무인수상정 해령의 모형을 선보였다.

지난 2일 천자봉함에서 열린 함상 리셉션엔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등 500여 명의 외국군이 찾았다. 태권도·K-POP 등 우리 문화를 전하고 한국전쟁(6·25전쟁)에서 함께 싸운 미국 참전용사들을 초청해 예우한 점 등이 외국군에 감동을 줬다고 한다.

지난 2일(현지시각) 하와이 진주만 히캄 기지에 정박 중인 천자봉함에서 열린 우리 해군의 함상 리셉션 모습.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등이 참석해 있다.(해군 제공)
지난 2일(현지시각) 하와이 진주만 히캄 기지에 정박 중인 천자봉함에서 열린 우리 해군의 함상 리셉션 모습.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등이 참석해 있다.(해군 제공)

여기에서 맺은 인연으로 인도 해군의 구축함 쉬발리는 태극기를, 율곡이이함은 인도 국기 티랑가를 각각 자함의 마스트에 걸어 예를 표하기도 했다. 인도 해군 측은 이 과정에서 우리 해군에 '형제국'이란 표현까지 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우리 해군은 이번 함상 리셉션을 통해 총 60조 원 규모로 12척 잠수함 건조를 추진 중인 캐나다 측에 우리 해군 잠수함의 우수성을 알리는 등 K-방산 세일즈에도 힘을 쏟았다.

이번 훈련에 연합해군구성군사령부 소속으로 참가한 캐나다 해군의 타일러 스미스 중령은 "방산전시관을 둘러보며 한국의 혁신적인 기술들에 큰 감명을 받았다"라며 "대한민국 해군은 우리의 중요한 파트너이다. 림팩에서 함께 훈련하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K-방산의 결실 또한 이번 훈련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훈련에 참가한 함정들 중 뉴질랜드의 2만 6000톤급 군수지원함(AOE) 아오테아로아함은 국내 조선소에서 건조, 수출된 함정이다.

문종화 환태평양훈련전대장(해군 대령)은 지난 5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훈련 참가의 목표 중 하나로 방산협력을 꼽으면서 "우리나라의 방산기술이 향상된 걸 훈련 참가국들에 널리 알려 수출에 기여하려는 노력도 하고 있다"라며 "우호관계를 형성해 향후 협력이 이뤄질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pej86@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