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사도광산 위령시설 설치는 日 아이디어 중 하나"

日 매체 '韓 정부가 요구' 보도 일축…"한일 간 협의 계속"

사도광산. ⓒ AFP=뉴스1
사도광산. ⓒ AFP=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외교부는 일본 매체에서 '한국 정부가 사도광산 위령시설 설치를 요구하고 있다'라는 보도를 내놓는 것과 관련해 "일본 내에서 나오고 있는 아이디어 중 하나"라고 2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한일 정부 간 협의는 계속 진행되고 있고 아직 구체적인 사안은 합의되거나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마이니치 신문은 지난달 30일 한국 정부가 사도광산과 관련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동 피해자들을 위한 위령시설 설치 등을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한국 정부는 위령시설 설치가 아닌 다른 걸 요구하나'라는 취지의 질문에 "우리는 전체 역사가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일본 측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일본과 진지하게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정부가 (일본에) 요구하는 여러 사안을 공개하긴 어렵다"라며 "아직 일본과 최종 합의되거나 결정된 사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일본 니키타현 소재 사도광산은 나가사키 현 소재 하시마, 일명 '군함도'와 마찬가지로 조선인 강제노역이 이뤄진 곳이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이러한 역사적 사실은 배제하고 세계유산 등재 대상 기간을 17세기 에도시대로만 한정해 '꼼수' 등재 논란이 일었다.

이런 가운데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는 지난달 8일 일본의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에 대한 보고서에서 '보류'를 권고했다.

이코모스는 사도광산의 전체 역사를 현장에서 다루는 설명 및 전시 전략 수립, 시설과 설비 등을 정비하라고도 했다.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최종 등재 확정은 오는 21~31일 인도에서 개최되는 세계유산위 회의에서 결정된다.

등재 결정과 관련해선 21개 회원국 중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성립된다는 규정이 있다. 그러나 컨센서스(반대 없는 전원 합의)로 결정하는 것이 관례다.

우리 정부는 일본이 강제노역 역사를 반영하지 않을 경우, 컨센서스를 막고 '반대표'를 행사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ntig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