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北, 이르면 이번 주 정찰위성 3차 발사 시도 가능성"

"늦어도 30일 이전… 우리 군 정찰위성 발사 전에 쏠 듯"

신원식 국방부 장관./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신원식 국방부 장관./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북한이 이르면 이번 주 내 '군사정찰위성'의 3차 발사를 시도할 것이라고 19일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전망했다.

신 장관은 이날 KBS1TV '일요진단'에 출연, "출처를 밝힐 수는 없지만 저희 국방정보당국의 분석에 의하면 (북한의 위성 발사 예상 시점은) 11월 말쯤이라고 했다. 이는 지금도 계속 유효하다"고 밝혔다.

신 장관은 북한이 위성 발사에 필요한 "엔진 시험은 러시아의 도움을 받아 문제점을 거의 다 해소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1후 일주일 정도 준비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무기용 미사일은 고체연료지만 우주 발사체는 액체연료를 사용하고, 그러면 연료 주입 완료까지 1주일 정도 시간이 걸린다"라며 "북한이 앞으로 1주일 내지는 늦어도 오는 30일 전에 정찰위성을 발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30일은 우리 군의 첫 번째 독자 정찰위성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밴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에 실려 발사되는 날이기도 하다.

신 장관은 이날 방송에서 2018년 '9·19 남북군사합의'로 우리나라의 대북 정찰감시 능력이 제한되고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기도 했다.

신 장관은 "(군사합의로 인해) 정찰감시 능력과 관련해선 우리 스스로 족쇄를 찬 측면이 있다"며 "우리 스스로 눈을 가리고 있고 북한은 눈을 맑게 하는 안약을 넣고 수술로 눈이 점점 좋아지는 모순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장관은 북한이 정찰위성을 발사하면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에 바로 돌입하는 것인지에 대한 사회자의 물음엔 "합의 효력 정지엔 절차가 있다"며 "앞으로 좀 논의가 필요하다"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그는 "북한이 정확하게 정찰위성을 언제 쏘느냐는 서로 이견이 있었는데 최근 진행되는 걸로 봐서 우리 국방부 판단이 맞았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 문제(9·19합의 효력 정지)를 빠르게 논의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5·8월 각각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소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탑재했다는 '천리마 1형' 로켓을 쏴 올렸으나 위성체를 궤도에 진입시키는 데는 모두 실패했다.

북한은 이후 '10월 재발사'를 예고했으나, 아직 실행에 옮기지는 않은 상태다. 북한은 9월 열린 러시아와의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러시아로부터 기술적 도움을 받아 발사 준비를 진행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ntig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