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尹 탄핵 청문회는 명백한 위헌…권한쟁의심판 대상"

"대선 불복 심리 아직 남아있어 …민주당 사법리스크 모면 시도"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4.7.1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4.7.1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뉴스1) 송상현 신윤하 기자 =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해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 관련 청문회를 열기로 한 것에 대해 "위헌적 조치로서 바로 권한쟁의심판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황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탄핵청원 청문회는 명백히 위헌·위법의 의결이라 아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헌법이 부여한 지위와 권한을 박탈하는 거라 엄중하고 중차대한 절차다. 그래서 헌법은 본회의에서 재적 과반의 발의로서만 발동하게 돼 있다"며 "본회의에 무겁고 엄격한 헌법 절차를 상임위의 가볍고 유연한 국회법 절차로 찬탈하는 것은 그 자체로 위헌적 조치"라고 지적했다.

황 비대위원장은 또한 "근본적으로는 국민이 선출해서 국가 수호에 원수 지휘를 부여한 대통령에 대한 대선 불복 심리가 아직 남아 있는 것 아닌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심지어는 민주당의 사법 리스크를 모면·연기하고자 하는 가벼운 낮은 정치적 시도 아닌지 의심조차 하게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을 향해 "이를 정정해 헌정질서를 어지럽히고 국회를 문란하게 하는 일을 중단할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황 비대위원장은 7.23 전당대회에 따라 비대위 활동이 10여일 남은 만큼 주요 과제들을 마무리 짓겠다고 했다. 그는 "당 정체성의 정립을 위한 선언문 채택을 준비하고 지구당 논의에 대한 결과물을 내야 한다"며 "여의도연구원의 근본적 쇄신책은 준비된 비대위의 개혁안에 따라 차기 지도부가 손쉽게 마칠 수 있도록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songss@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