羅·尹 한동훈에 "문자논란 사과해야"…韓 "김 여사, 사과의사 없었다"

윤 "총선 패배 책임이라면 사과 했었어야" 나 "당무개입·국정농단 비유 매우 위험"
한 "사과 의향 없는 상황에서 사적 연락 응했다면 더 문제 됐을 것"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서상혁 박기현 박소은 기자 =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윤상현 후보가 한동훈 후보를 향해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공세를 폈다. 이에 한 후보는 "여사가 사과 뜻이 없다는 걸 여러 경로로 확인했다"며 반박했다.

윤 후보는 9일 TV조선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토론회에서 한 후보를 향해 "(총선 패배 책임) 100% 내 책임이라면 김 여사 문자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며 "처음엔 사적인 통로로 공적인 이야기 하면 안 된다더니 이후엔 문자 내용이 다르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 후보는 "제가 말을 바꿨다는 건 거짓말을 하시는 것이고 그간 일관성 있게 말해왔다"며 "여러가지 통로로 실제 김건희 여사가 사과할 의향이 없다고 전달받고 있던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 상황에서 사적인 연락에 응했다면 더 문제가 됐을 것"이라고 답했다.

나 후보도 문자 논란으로 공세를 폈다. 나 후보는 "사과 결정 권한이 대통령실에 있다고 하더라도 본인이 안 한다 하면 사과를 못 시킨다"며 "당사자는 김 여사로, 가장 중요한 건 당사자 의사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사자 이야기가 가장 중요하고 당사자 생각 가장 중요한데, 이것을 당무개입이나 국정농단에 비유하는 건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 후보는 "당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말씀을 계속 드렸고, 그 과정에서 공적 통로로 사과 요구를 계속 했다"며 "대통령실 자체가 사과 안 하겠다는 입장이 너무나 명확했다. 나 후보는 사과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신다면, 왜 당시 아무말도 하지 않았나"라고 받아쳤다.

hyu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