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6당 "尹 특검법 거부권 규탄…힘 모아 반드시 재의결"

박찬대 "용납할 수 없는 반헌법적·반국민적 망동"
조국당 "재의결 실패하면 윤석열 특검법 발의"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야당 의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순직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권 행사를 규탄하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야당 의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순직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권 행사를 규탄하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7.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문창석 한병찬 기자 = 야권 6개 당은 9일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를 일제히 규탄했다. 야권은 특검 법안을 반드시 재의결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진보당·기본소득당·새로운미래·사회민주당 등 야권 6개 당은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긴급 규탄대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박찬대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국민의 명령이자 유족의 비원이 담긴 해병대원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하는 폭거를 저지른 것"이라며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반헌법적, 반국민적 망동"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권한을 본인과 배우자의 범죄 연루 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사적으로 남용한다면 중대한 헌법과 법률 위반"이라며 "얼마나 큰 죄를 지었길래 해병대원 특검법을 두 번이나 거부한 것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특검법 거부는 대통령 스스로 범인이라고 자백한 것이다. 범행을 사실상 인정했으니 그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겠나"라며 "대통령과 대통령 배우자만 법 위에 군림하는 것은 몰상식이고 불의이고 불공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 소속 의원에게도 호소한다. 화무십일홍이다.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을 두려워하라"라며 "모든 야당과 힘을 모아 해병대원 특검법을 반드시 재의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김준형 조국혁신당 당대표 권한대행도 "윤 대통령이 수사 방해, 수사 외압의 몸통"이라며 "특검법 재의결에 총력을 기울이고, 그럼에도 재의결에 실패하면 윤석열 특검법을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종오 진보당 원내대표는 "특검법이 거부권으로 다시 폐기된다면 국회는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대표도 "군 내 사고를 철저히 진상규명하겠다는 특검법을 이렇게까지 거부하는 그 이유가 무엇이냐"라고 비판했다.

김종민 새로운미래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전두환씨를 두고 '5·18은 빼고 정치는 잘했다'고 이야기했다"며 "그래서 전두환 정권을 롤모델이라도 삼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한창민 사회민주당 원내대표도 "130만 국민들이 왜 일어섰겠나. 온라인에서 표출된 민심을 우습게 보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themoo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