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문제는 김여사' 맹폭…"문자 흘렸다면 국정농단"

"영부인-여당대표 사사로운 국정논의 밝혀져"
"김여사, 문자 공개했다면 전당대회 개입 의도"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중앙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7.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중앙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7.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한병찬 장시온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8일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와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간 문자 '읽씹'(읽고 무시) 논란을 맹폭하고 나섰다.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영부인이 사사로이 여당 대표와 국정을 논하는 게 이번에 밝혀졌다"며 "국정농단의 서막을 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고 최고위원은 △누가 김 여사와 한 후보 간 문자를 공개했는지 △사과 여부를 왜 한 후보와 논의하려 했는지 △윤 대통령은 두 사람 간 대화를 알았는지 등 3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만약 문자 공개가 김건희 여사 측에서 이뤄진 것이라면 여당 전당대회 개입 의도를 가진 것"이라며 "명백한 당무개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여사는 명품 가방과 관련 대통령에게 모든 정무적 판단을 맡기고 대통령은 정무라인을 통해 당과 의논하면 될 일"이라며 "정부·여당이 시스템 위에서 작동하지 않고 사적 인연으로 문제를 풀어가고 있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과) 상의 없이 김 여사가 문자를 보냈다면 '국정 방향은 내가 정한다'는 비뚤어진 생각이 초래한 일"이라며 "상의한 상태에서 보낸 문자라면 한 후보의 대응이 무척 부적절했다.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만들기 위해 정당이 응당 알아야 할 사실을 의도적으로 알리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찬대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집권여당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점입가경"이라며 "민생파탄, 국정실패, 총선참패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해도 모자랄 판국에 친윤, 비윤이란 한가한 세력 다툼으로 줄 세우기를 하더니 결국 영부인 이름까지 등장하며 문자읽씹 공방까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120만 명이 넘는 국민이 왜 대통령 탄핵 청원에 동의하는지 헤아리라"며 "구제불능, 구태정치 대신 혁신과 반성, 개혁과 성찰로 반성하는 전당대회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채 해병 순직사건 및 수사외압 사건,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양평고속도로 종점 변경 사건, 문자 읽씹 논란 등 윤석열 정권이 총체적 위기"라며 "아무래도 김 여사가 장마철 태풍의 눈으로 부상할 것 같다"고 비꼬았다.

서영교 최고위원도 "김 여사와 한 후보가 주고받은 문자 내용을 누가 흘린 것이냐. 김 여사가 직접 흘린 것이냐"며 "직접 흘렸다면 국정농단이다. 도대체 대한민국을 얼마나 주물럭대야 성에 차겠냐"고 따져 물었다.

민주당 공식 논평을 통해 "김 여사는 지금이라도 국민께 사과하고 한 후보는 검사 시절 김 여사와 주고받은 모든 카톡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윤종군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 후보가 김건희 여사와 카톡과 문자를 주고받았던 때는 여당을 책임지는 비대위원장이었다"며 "부적절한 내용이라면 마땅히 그 내용을 공개하고 국민의 판단을 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 후보가 검사 시절 김건희 여사와 주고받았다던 수백 건의 카톡과 문자 메시지도 공개하라"며 "검사도 국가의 녹을 먹는 공직자 신분이니 그 시절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면 공적인 일을 사적으로 처리하지 않았는지 여부를 보다 분명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uko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