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측 "누구와도 공천논의 안해…元 "가족·인척과 논의"

원희룡 "사적으로 공천 논의한 사람들 밝힐 기회 있을 것"
한동훈측 "발언 근거 구체적으로 밝히고 허위 사실 사과하라"

원희룡(왼쪽),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강서구 ASSA아트홀에서 열린 ‘체인지 5분 비전발표회’에서 정견 발표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원희룡(왼쪽),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강서구 ASSA아트홀에서 열린 ‘체인지 5분 비전발표회’에서 정견 발표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후보 측은 7일 원희룡 후보가 제기한 '사적 공천' 의혹에 관해 "발언의 근거를 구체적으로 밝히고 허위사실 유포에 즉시 사과하라"며 법적조치를 예고했다.

한 후보 측은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한동훈 후보는 가족, 인척은 물론 사적인 관계자 누구와도 공천 논의를 한 바 없음을 명백하게 밝힌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 후보 측은 "전당대회를 허위사실 유포로 망치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부득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지난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원 후보가 저와 한 비대위원장이 공천 관련해 논의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원 후보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원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동훈 후보가 사적으로 공천을 논의한 사람들은 따로 밝힐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날 JTBC와 인터뷰에서도 한 후보가 공천에 관해 논의한 사람이 "(한 후보의) 가장 가까운 가족과 인척"이라고 주장했다.

kuko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