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3말4초 '정권심판론' 너무 커 90석 아래…그럼에도 더 잘했어야"

'이조심판론' 전략 질문에…韓"뭐라도 세워야 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 경선 서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7.5/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 경선 서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7.5/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뉴스1) 조현기 이비슬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6일 지난 4·10총선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으면서 총선 분위기에 대해 "3월말 4월초 전국 (총선 상황은 국민의힘에) 90석 아래였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협의회와 첫목회, 성찰과 각오가 개최하는 타운홀미팅에서 "해운대도 5~9% 지는 상황이었고, (야권의 목표는) 200석 만드는 걸로 바뀐 상황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한 후보는 "4월에 제가 점심·저녁을 안 먹고 그때 200석 무너지면 정말 나라 망하는 절실감이 들었다"면서 "이조심판론은 정권심판론이 너무 큰 상황에서 뭐라도 세워야하는 (상황이었다)고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잘 했어야 했단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90석과 비례대표 18석까지 총 108석의 의석을 얻었다. 야권은 192석을 가져갔다.

choh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