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만 與선거인단 '영남 40%·수도권 37%'…당심·여론 큰 괴리

실제인구 비중 영남 24%·수도권 50%…영남 당심이 좌우
여론조사, 선거인단 비중 반영 못해…투표결과 다를 수도

한동훈(왼쪽부터), 원희룡, 나경원, 윤상현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강서구 ASSA아트홀에서 열린 ‘체인지 5분 비전발표회’에서 정견 발표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한동훈(왼쪽부터), 원희룡, 나경원, 윤상현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강서구 ASSA아트홀에서 열린 ‘체인지 5분 비전발표회’에서 정견 발표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기현 기자 =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에 투표권을 가지는 선거인단 규모가 역대 최대치인 84만3292명으로 확정됐다. 이들의 마음이 어디로 향하느냐에 따라 당의 얼굴이 달라진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4일 총 84만 3292명(6월 21일 기준)으로 집계된 선거인단 명부를 의결했다. 이들은 오는 19~20일 중앙선관위의 투표 시스템인 케이보팅(K-voting)을 이용한 모바일 및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를 실시한다.

최근 여론 조사상으로는 한동훈 후보가 나경원·원희룡·윤상현 후보를 훌쩍 앞서가는 양상이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5~27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2명에게 물어본 결과, 한 후보가 28%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나 후보 19%, 원 후보 13%, 윤 후보 3% 순이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한 후보 55%, 원 후보 19%, 나 후보 14%, 윤 후보 3%의 지지를 받았다.

이번 전당대회는 당원 투표와 일반 여론조사의 비율이 8대 2로 여전히 당심의 중요도가 크다. 당원 투표는 여론조사를 통해 드러나지 않으나, 국민의힘 지지층으로 한정한 여론조사로 당심의 대략적 방향을 짐작할 뿐이다.

또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는 주민등록 인구의 성별·연령별·지역별 비율에 맞춰 응답자 수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반면, 당원 투표는 이 같은 과정을 거치지 않아 모든 표가 동일한 가치를 지닌다. 여론조사와 달리 선거인단의 구성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질 수 있다.

국민의힘 선거인단은 영남지역 비율이 높다. 영남권이 40.3%로 가장 많고 수도권은 37.0%로 뒤를 잇는다. 6월 기준 행정안전부에 등록된 주민등록 인구는 수도권이 50.8%로 과반이 넘지만, 영남권은 24.4%에 불과하다.

연령별로도 선거인단에서는 60대 이상이 30.7%를 차지하지만, 주민등록 인구 상으로는 이보다 낮은 27.7%에 불과하다. 20·30대는 인구의 24.7%를 차지하나 선거인단에서는 16.1%의 비율에 그쳤다. 성별로도 남성이 58.8%로 여성(41.2%)보다 17.6%포인트(p) 높다.

그동안 발표된 여론조사는 중도성향이 강한 수도권 젊은 세대가 과대 대표됐다고 짐작할 수 있다. 국민의힘 지지층으로 국한한 여론조사는 조직 동원이 가능한 당원 투표와도 괴리가 있을 수밖에 없다. 특히 지역별 당원 투표율도 차이를 만들어낼 수 있다.

결국 여론조사에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는 한동훈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실제 투표에서 어떤 결과로 나올지 예단할 수 없다는 얘기다. 특히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하지 못해 결선 투표로 이어지면 최종 결과는 현재의 여론조사와는 크게 달라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당 관계자는 "당원들이 영남에 가장 많은 데다가 투표율도 영남이 높았던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이번 전당대회도 영남 당원들의 민심을 누가 사로잡는가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masterk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