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일 사표' 네 탓 공방…여 "파행 책임은 민주당" 야 "도망에 급급"

과방위 전체회의서 탄핵 전 방통위원장 자진사퇴 설전

최민희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6차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최민희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6차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뉴스1) 서상혁 김정은 윤주영 기자 =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이 2일 국회 본회의에 탄핵소추안이 보고되기 전 자진사퇴하면서 야당이 일제히 "도망가기에 급급하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여당은 "방통위 파행 책임은 야당에 있다"고 맞받았다.

이정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홍일 위원장의 사표 소식을 분노를 감출 수가 없다"며 "윤석열 정부의 사람들은 도망가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람은 떠나도 죄는 남는다"며 "과방위는 김홍일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등으로 고발했으며, 사법부에 엄정한 수사로 피고인들의 범죄 행위는 물론이고 이에 관여한 자들까지 명명백백하게 혐의를 밝혀 엄벌해달라"고 말했다.

같은 당 이훈기 의원도 "김홍일 위원장은 지난번에 공영방송 이사진 선임 계획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분명히 말했지만, 긴급 안건으로 공영방송 이사진 선임을 의결한 후 탄핵안 처리 앞두고 전격 사임하는 꼼수를 부렸다"고 힐난했다.

반면 박정훈 국민의힘 의원은 "방통위원은 5명인데 그중 2명을 야당이 추천하게 돼있다"며 "그걸 하지 않아서 2인 체제가 장기화된 것이고, 그것에 대해 불법성을 주장하면서 방통위원장을 탄핵하려고 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자진 사퇴 절차를 밟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에서 방통위 파행 책임을 정부와 여당에만 돌리는 건 위선"이라며 "지금이라도 방통위가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덧붙였다.

hyu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