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행안 "대구·경북 행정통합 명칭에 정부가 관여 안 해"

대정부질문서 답변…"자율적으로 정하는 게 바람직"
"대구 경북 협의체 완료되면 중앙 정부서 적극 도울 것"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5회국회(임시회) 4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5회국회(임시회) 4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이설 박소은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일 대구경북 행정통합 시 명칭과 관련 "굉장히 예민하고 중요한 문제인데, 중앙 정부가 거기에 관여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명칭은) 자율적으로 스스로 협의해서 정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실제로 그렇게 될 거라고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구시와 경상북도에서 TF(태스크포스)를 가동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모든 것을 협의할 것이고 협의체가 완료되면 중앙 정부에서 도울 일이 있으면 적극 돕고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구 경북이 통합되면 중앙행정기관도 통합돼 인구가 오히려 감소할 수도 있다"는 김 의원의 질문에는 "공공기관 통합이나 이전이 어떤 지역에 불리하지 않도록 충분히 감안해서 통합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장관은 "통합을 위한 재원도 상당히 중요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보통교부세 비율을 조금 늘리는 방향도 고려할 때가 되지 않았나,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구·경북은 2026년 7월 1일 통합자치단체 출범을 목표로 올해 안에 관련한 절차를 이행하기로 합의했다. 정부는 대구·경북 통합이 행정체제 개편의 선도 사례가 될 수 있도록 통합의 직·간접적 비용 지원 및 행·재정적 특례 부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seo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