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차량 돌진사고에 "정확한 원인규명, 재발방지책 강구"

진성준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하는지 납득 어려워"
최성 "갑작스러운 사고 대비 부족…매뉴얼 만들어야"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경민 기자 = 야권이 2일 서울시청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 돌진 교통사고 관련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젯 밤에 서울시청 앞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참사가 발생했다"며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귀가를 하던 시민 무려 9명이 목숨 잃고 4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였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하는지 도무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뜻밖의 참변을 당해서 깊은 슬픔에 빠진 유족께 깊은 위로를 드리고 당국은 무엇보다 사고 원인을 정확하게 규명하는데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 재발 방지 대책도 강구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병덕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사고 원인과 관련해서 운전자의 음주가 있느냐가 쟁점일텐데 현재까지로는 대체적으로 음주로는 판단되지 않는거 같다"며 "그럼 급발진이 의심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기술 발전으로 만들어낸 제품으로 수익을 얻는 사람들은 발전된 제품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위험에 대해서도 방지할 의무가 같이 있다"며 "제품을 팔아서 돈은 벌지만 거기서 발생하는 위험에 대해선 어떠한 책임도, 연구도 하지 않겠다는 건 부도덕하고 맞지 않다"고 했다.

그는 또 "급발진과 관련해선 지난 정무위에서 입증 책임 전환에 대해서 법안소위에서 엄청난 논쟁이 있었는데 끝내 업계의 반대로 처리 못됐다"며 "만약 이번 시청 사고가 급발진으로 의심된다면 급발진을 막기 위해 기술 개발한 사람들이 급발진이 안 되게 하는 것과 관련해서 입증 책임을 져야지만 급발진 안 되게 하는 기술을 개발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성 새로운미래 비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사고지역인 서울시청역 인근은 가장 행정력이 강한 공간임에도 끔찍한 참사가 발생했다"며 "우리 사회가 갑작스러운 사고에 대한 대비가 부족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매뉴얼과 협업시스템을 마련해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챙겨야 한다"며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부상자분들의 빠른 회복을 기원하겠다"고 전했다.

km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