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행정망 장애에 "윤 대통령 대국민 사과·이상민 장관 경질해야"

"행안부, 구체적인 원인조차 못 찾고 헤매고 있어"
"정부 행정망 먹통 이번이 처음 아냐…무능의 극치"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경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8일 정부 행정전산망 장애에 따른 공공기관 대민 서비스 마비 사태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질을 촉구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부 행정전산망 '초유의 먹통 사태'가 갈수록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지금까지 행안부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의 네트워크 장비 오류 때문으로 추정된다'며 구체적인 원인조차 못 찾고 헤매고 있다"며 "뒤늦게 이상민 장관이 귀국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합동TF 운운하며 뒷북들 치고 있지만, 문제가 해결될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무엇보다 가장 큰 문제는 이런 사태를 대비한 아무런 준비가 없었다는 것"이라며 "심지어 정부 행정전산망이 먹통이 되어 대국민 민원 서비스가 중단된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불과 5개월 전 개통 첫날부터 먹통이 된 4세대 교육행정정보시스템과 아직도 오류가 지속되는 차세대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봤음에도 불구하고, 소 잃고 외양간도 고치지 않은 윤석열 정부"라며 "복구될 때까지 기다리라는 무능의 극치를 보여준 윤석열 정부에게 한심하다는 말도 아깝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당장 대국민 사과를 하라"며 "159명의 희생 앞에 '폼나게 사표' 던지고 싶어 하던 이상민 행안부 장관도 즉각 경질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17일) 오전 전국 지자체 국가정보시스템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정부24, 무인민원발급기 등 공공기관 서비스가 중단됐다. 정부 온라인 민원서비스인 '정부24'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복구돼 서비스를 재개했지만, 일부 나머지 국가정보시스템 서비스는 여전히 오류가 해결되지 않아 국민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km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