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이재명 험지 출마 자체가 총선 승리 최대 전략"

"이 대표 결심하면 친명계·비명계도 따라올 것"
"비명계 끌어안아야…총선 전략 함께 논의해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김경민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이재명 대표가 결심하는 것 자체가 총선 승리의 최대 전략"이라며 이 대표의 험지 출마를 재차 촉구했다.

범친(친이재명)계 김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이 대표가 결심하면 친명계도 결심할 것이고, 비명계도 따라오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법리스크에 따른 방탄 국회 과정에서 한 번도 이재명 대표가 기득권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아 비호감도가 매우 높다"며 "예를 들면 성남이나 대구나 안동을 포함해서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서 내가 어떤 역할이라도 하겠다는 정도의 메시지가 나와줘야 인요한이나 이준석과의 혁신 경쟁에서 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저는 험지에 가서 죽으라는 게 아니라, 사즉생의 각오로 하면 당도 살고 본인도 살 수 있다는 얘기"라며 "어디를 가든지 이 대표가 국회의원이 안 되겠냐. 될 것이라고 본다"고도 했다.

아울러 '비명계 이원욱·김종민·조응천·윤영찬 의원이 만든 모임 원칙과 상식에서 혁신이 이뤄지지 않으면 12월에 탈당할 수 있다는 얘기까지 나오는데 어떻게 보냐'는 진행자의 질문엔 "이 대표 하기 나름"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비명계를 끌어안겠다고 결심하면 탈당은 없을 것이고, 친명 일색으로 지도부를 짜고 지금 흐름으로 가면 다른 결심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대표가 지금은 조응천, 이원욱, 김종민, 윤영찬 의원과 험지 출마를 비롯해서 총선 전략을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km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