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의장, 칠레 하원의장과 양자회담…"부산엑스포 지지해 달라"

"2030엑스포는 발파라이소 자매도시 부산에서…칠레 역시 좋은 기회"
시푸엔테스 의장 "많은 의원들이 한국 선호하고 홍보대사처럼 역할" 화답

김진표 의장이 시푸엔테스 하원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국회 제공)
김진표 의장이 시푸엔테스 하원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국회 제공)

(서울=뉴스1) 김경민 기자 = 멕시코에 이어 칠레를 공식 방문한 김진표 국회의장은 15일(현지시간) 리카르도 시푸엔테스 리요 하원의장과 양자회담을 갖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장은 양자회담에서 "한국은 2030세계박람회를 이곳 발파라이소와 자매도시인 부산에 유치하기 위해 국가적 차원에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시푸엔테스 의장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김 의장은 또 "한국전 당시 전쟁물자가 오가던 피난민의 도시에서 세계 제2위의 환적항으로 발전한 부산은 엑스포 개최를 통해 그 발전과정을 전 세계에 보여줄 것"이라며 "중남미에서 가장 발전한 국가 중 하나인 칠레 역시 그 발전상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이에 시푸엔테스 의장은 "의회 내 많은 의원들이 한국을 선호하고 마치 홍보대사처럼 역할을 하고 있다"며 "2030부산세계박람회는 한국이 첨단 IT기술을 선보이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김 의장은 "1949년 남미 최초로 대한민국 정부를 승인한 칠레는 자유민주주의·인권과 같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1962년 수교 이래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왔다"며 시푸엔테스 의장이 한국을 방문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시푸엔테스 의장은 김 의장의 방한 초청에 감사를 표하며 "첨단기술이 발전된 한국과 자원이 풍부한 칠레는 서로 보완하고 발전하는 관계"라고 말했다.

이날 회담엔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과 박성준·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학재 주칠레대사, 조경호 의장비서실장, 정운진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 등이 참석했다.

km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