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유람 "민주당 性비위 사건, 여성·엄마로서 참담하다"

13일 자필 원서 쓰고 국민의힘 입당…"체육계·여성 목소리 대변"

당구선수 차유람 선수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입당 환영식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당구선수 차유람 선수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입당 환영식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김유승 기자 = 차유람 당구 선수는 13일 더불어민주당 성비위 사건에 대해 "개인적으로 너무 충격적인 일이고 여성으로서,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로서 참담하다는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차 선수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앞으로 민주당이든 어떤 당이든 떠나서, 어느 곳에서든 한국에서 더 이상 성범죄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차 선수는 이날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앞서 열린 입당식에 참석해 자필로 입당 원서를 쓰고 당 배지를 가슴에 달았다.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는 꽃다발과 '기호 2번'이 적힌 당 유니폼을 선물했다.

차 선수는 국민의힘 선대위 특보로 합류한다. 그는 6·1 지방선거에서 코로나19 행정명령으로 위기에 놓인 문화체육계와 스타트업, 여성계 목소리를 대변할 예정이다.

차 선수는 입당을 결정한 계기에 대해 "오랫동안 문화체육계에 있으면서 제가 작게나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제가 지금 국의힘에 입당함으로써 좋은 기운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라며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고 했다.

그는 이날 입당식 후 인사말에서 "코로나19와 집합금지 조치로 실내체육시설 관계자들은 생존을 위협받았다"며 "고난을 감당하는 문화체육인의 목소리를 누군가 대변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참 많이 했다"고 했다.

이어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자 여성의 목소리도, 스타트업 창업가의 목소리도 마찬가지"라며 "부족하지만 상처받은 문화체육인과 여성 사업가들을 대변하기 위해, 또 성공적인 정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제 할 일을 찾아 노력하겠다"고 했다.

dongchoi8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