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명동이 다시 돌아옵니다

2022/12/08 14:14 송고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를 겪던 명동 상권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 명동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36.9%,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43%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4% 포인트, 4.2% 포인트 줄었다. 코로나19가 발병하기 전 소규모 공실률 0%, 중대형 8.9%에 비하면 여전히 높지만 발병 이후 처음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사진은 8일 활기를 띠고 있는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모습. 2022.12.8/뉴스1 phonalis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사회일반] 658일 만에 마스크 의무 해제 첫날, 기대 반 우려 반
  • [사회일반] 3년 만의 ‘태백산눈축제’…인파 '북적'
  • [사회일반] 시작된 설 귀성길…3년 만에 온가족이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