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2023년을 향해

2022/12/07 15:58 송고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7일 오후 한반도 내륙에서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이자 일출 명소인 울산 울주군 간절곶에서 관계자가 2023년 계묘년(癸卯年) 토끼해를 알리는 조형물을 설치하고 있다. 2022.12.7/뉴스1 Y1G@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사회일반] 658일 만에 마스크 의무 해제 첫날, 기대 반 우려 반
  • [사회일반] 3년 만의 ‘태백산눈축제’…인파 '북적'
  • [사회일반] 시작된 설 귀성길…3년 만에 온가족이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