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무등산에 내려 앉은 상고대

2022/11/30 16:12 송고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무등산 국립공원 정상에 겨울이 성큼 찾아왔다. 광주전남 지역에 한파경보가 발효된 30일 무등산에는 올 겨울 처음으로 상고대가 피었다. 이날 오전 무등산 최저기온은 -7.7도를 기록했다. 상고대는 나무나 풀에 내려 눈처럼 얼어붙은 서리를 말한다.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2022.11.30/뉴스1 nofatejb@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사회일반] 658일 만에 마스크 의무 해제 첫날, 기대 반 우려 반
  • [사회일반] 3년 만의 ‘태백산눈축제’…인파 '북적'
  • [사회일반] 시작된 설 귀성길…3년 만에 온가족이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