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경찰에 가려진 채 검찰로 송치되는 돈스파이크

2022/10/05 08:39 송고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5일 오전 서을 도봉구 서울북부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돈스파이크는 서울 강남 등에서 마약을 수차례 투여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도봉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돈스파이크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호송차량에 탑승해 서울북부지검으로 이동했다. 2022.10.5/뉴스1 presy@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교육] 세 번째 '코로나 수능' 전국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작
  • [유럽] 파리 ‘살롱 뒤 쇼콜라’, 초콜릿으로 만든 패션쇼!
  • [국회ㆍ정당] 윤 대통령,국회 예산안 시정연설…野 '보이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