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순간도 잊지 않았던 이름'

2022/09/29 13:16 송고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6.25전쟁에 유엔군으로 참전했던 참전용사와 유가족들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을 방문해 전사자명비에 새겨진 자신들의 가족 이름을 찾아 탁본을 뜨고 있다. 이번 참전용사 재방한 행사에는 미국·캐나다·튀르키예·태국·뉴질랜드 등 5개국 참전용사 8명과 실종자 유족 등 42명이 초청됐다. 2022.9.29/뉴스1 skitsch@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해외축구] 도하의 기적...한국, 강호 포르투갈 꺾고 16강 진출
  • [해외축구] '투혼의 졌잘싸' 조규성 2골 폭발에도 가나에 2-3 분패
  • [해외축구] 벤투호, WC 첫 경기 우루과이와 값진 무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