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예람 중사 유가족 '피해자에게 법은 너무 차갑다'

2022/09/29 13:09 송고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고(故) 이예람 공군 중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선임 부사관이 대법원에서 징역 7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29일 군인등강제추행치상·특정범죄가중법상 보복협박 혐의로 기소된 전 공군 중사 장모씨(25)의 상고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고(故) 이예람 중사의 아버지 이주완 씨가 29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판결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9.29/뉴스1 photolee@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해외축구] '투혼의 졌잘싸' 조규성 2골 폭발에도 가나에 2-3 분패
  • [해외축구] 벤투호, WC 첫 경기 우루과이와 값진 무승부
  • [교육] 세 번째 '코로나 수능' 전국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