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민성 와락 껴안는 김현수

2022/09/25 18:02 송고   

(인천=뉴스1) 장수영 기자 = 25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연장 10회를 마치고 승리한 LG 김민성과 김현수가 포옹하고 있다. 이 경기에서 LG는 9회 2사 상황에서 극적인 동점을 만드는데 이어 10회말 2사 상황에서 김민성의 만루 홈런으로 6:2로 승리해 SSG와의 우승 경쟁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2022.9.25/뉴스1 presy@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사회일반] 658일 만에 마스크 의무 해제 첫날, 기대 반 우려 반
  • [사회일반] 3년 만의 ‘태백산눈축제’…인파 '북적'
  • [사회일반] 시작된 설 귀성길…3년 만에 온가족이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