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부끄러운 유명세

2022/08/12 16:01 송고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서울세입자협회를 비롯한 시민단체가 12일 오후 '신림동 반지하 참변'이 발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소재 빌라 앞에서 추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피켓에는 반지하를 알파벳으로 표기한 'banjiha'가 적혀 있다. 현재 외신들은 'banjiha'를 고유명사처럼 쓰면서 한국의 폭우 피해를 전하고 있다. 2022.8.12/뉴스1 groo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국방ㆍ외교] '바다 위 군사기지' 美 핵항모 로널드 레이건호, 부산 입항
  • [영화] '오징어 게임' 에미상 6관왕 휩쓸어…비영어권 첫 수상
  • [날씨ㆍ재해] 초대형 태풍 '힌남노'가 남긴 상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