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폭우에 희생된 일가족

2022/08/10 14:35 송고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폭우 침수 피해로 사망한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 일가족 3명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80년 만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살던 40대 여성과 여동생 A씨, A씨의 10대 딸이 숨진 채 발견됐다. 2022.8.10/뉴스1 groo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국방ㆍ외교] '바다 위 군사기지' 美 핵항모 로널드 레이건호, 부산 입항
  • [영화] '오징어 게임' 에미상 6관왕 휩쓸어…비영어권 첫 수상
  • [날씨ㆍ재해] 초대형 태풍 '힌남노'가 남긴 상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