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라파엘 파야레·힐러리 한·선우예권, 기대되는 조합

2022/07/05 11:46 송고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라파엘 파야레 몬트리올 심포니 음악감독(왼쪽부터)과 바이올니니스트 힐러니 한,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몬트리올 심포니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기자회견'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4년 만에 방한하는 캐나다의 명문 몬트리올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1989년 스트라빈스키의 '불새'를 한국 초연한 것으로 유명한 오케스트라로, 내한 때마다 조수미, 사라 장 등 역대급 협연자로 화제를 모았다. 이번 무대에는 지난 2017년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우승했던 한국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첫날 협연자로 무대에 오르고, 그래미상 3회 수상에 빛나는 '바이올린의 여제' 힐러리 한이 둘째 날부터 함께 한다. 2022.7.5/뉴스1 kwangshinQQ@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국방ㆍ외교] "아파치가 떴다"..육군, 최대 규모 항공작전 훈련
  • [축구] 6만 관중 감동시킨 손케 듀오, 서울 한여름 밤 '축구 쇼'
  • [동북아] 日 '역대 최장기 총리' 아베 신조, 총격 피습으로 끝내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