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37년간 쌓아온 추억이 만든 줄

2022/06/25 16:56 송고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면옥에서 시민들이 영업 종료 전 평양냉면을 먹기 위해 줄을 서 있다. 37년간 서울 을지로에서 영업해온 평양냉면 노포(老鋪) 을지면옥이 이날 문을 닫는다. 법원은 세운재정비촉진지구 3-2구역 재개발 시행사가 을지면옥을 상대로 낸 '부동산명도단행가처분'에서 1심을 뒤집고 시행사의 손을 들어준 바 있다. 을지면옥이 시행사에 건물을 인도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을지면옥은 새로운 장소를 찾아 이전할 계획이다. 2022.6.25/뉴스1 phonalis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자동차산업] 국내 첫 전기차 경주대회 '포뮬러E 서울'
  • [국방ㆍ외교] "아파치가 떴다"..육군, 최대 규모 항공작전 훈련
  • [축구] 6만 관중 감동시킨 손케 듀오, 서울 한여름 밤 '축구 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