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각국 중앙은행 총재들, 가상화폐 비판

2022/05/24 14:51 송고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한국산 코인 '루나'와 자매코인 '테라USD(UST)'의 폭락 사태를 계기로 글로벌 금융업계의 가상화폐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24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 등 주요 암호화폐 시세가 나타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 포럼)에서 테라·루나 폭락 사태에 대해 “다단계 피라미드 사기”라고 비판했다. 한편 가상자산 루나는 오는 27일 오후 3시 이후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거래지원이 종료된다. 2022.5.24/뉴스1 skitsch@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청와대] 윤 대통령 내외 첫 해외순방, 나토 정상회의 스페인행
  • [사회일반] 경찰국 발표날 사의 표명한 김창룡 청장
  • [과학일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우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