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용서를 구합니다'

2022/05/19 13:02 송고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시위대 버스를 몰다가 경찰 4명을 치어 숨지게 한 운전자 배모씨가 19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피해 경찰 묘역을 참배를 하고 있다. 참배하는 배씨 뒤에서 故 정충길 경사 유가족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민간인이 주체가 돼 경찰 유가족에게 공식적으로 용서를 구한 자리는 42년 만에 처음이다. 2022.5.19/뉴스1 juanit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청와대] 윤 대통령 내외 첫 해외순방, 나토 정상회의 스페인행
  • [사회일반] 경찰국 발표날 사의 표명한 김창룡 청장
  • [과학일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우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