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6명까지

2022/01/17 13:24 송고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사적모임 최대 인원이 4명에서 6명으로 완화된 17일 서울의 한 영화관 키오스크에 예매가능 인원이 6인까지 표시돼 있다. 정부는 이번 사적모임 변동사항이 포함된 거리두기 조정안을 다음달 6일까지 3주간 시행한다. 2022.1.17/뉴스1 groo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영화] 지금 칸은 한국영화로 '들썩'
  • [사회일반] 국사편찬위원회,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앞두고 소장 자료 공개
  • [사회일반] 청와대 영빈관·춘추관 내부도 일반 공개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