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코로나 확진자 급증, 재택치료도 급증

2021/12/01 15:33 송고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1일 서울시 강남구보건소에서 재택치료 전담TF팀 관계자들이 재택치료 대상자들에게 제공될 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로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의 병상 부족 사태가 이어지면서 확진자가 재택치료를 우선 받도록 한 정부 방침이 발표됐다. 지자체는 관련 인력 확보에 분주한 모습이며, 재택치료자 수는 급증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현재 전국의 재택치료 대상자는 총 1만174명이다. 2021.12.1/뉴스1 groo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날씨ㆍ재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 발효
  • [청와대] 文 대통령 임기 마지막 설 선물, 임기 5년 명절 선물은 무엇?
  • [전기전자]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