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유튜버 피해 달리는 김만배

2021/10/15 00:13 송고   

(의왕=뉴스1) 박정호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15일 새벽 경기도 의왕시 포일동 서울구치소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밖으로 나와 바이크 헬멧을 쓴 누군가의 도움을 받고 있다. 바이크를 타고 온 이 남자는 김씨를 보호해 차에 태운 뒤 취재진이 자신에게 몰려들자 빠르게 바이크를 몰고 떠났다. 2021.10.15/뉴스1 pjh2035@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영화]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코로나를 넘어 축제로 부활
  • [국방ㆍ외교] 최초로 해병대 1사단서 개최한 국군의날 기념식
  • [날씨ㆍ재해]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추분’...미세먼지 '좋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