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내년부터 서울시 '베란다형 태양광' 설치 지원 중단

2021/09/23 15:45 송고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23일 서울시내 한 아파트단지 내 각 세대 베란다에 태양광 패널이 설치돼 있다. 서울시는 22일 '베란다형 태양광' 보조금 지원을 내년부터 중단한다고 밝혔다. 베란다형 태양광은 공동주택이나 단독주택 베란다에 소규모 용량(325W 내외) 발전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그동안 시비와 구비로 설치비의 86%를 설치업체에 지원해 왔다. 325W 기준 설치비 약 50만원 중 시비 38만원, 구비 5만원을 지원하면 개인 부담은 7만원이었던 셈이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달 13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베란다형 태양광 사업으로 120억원을 챙긴 업체들이 3~4년 만에 폐업했다며 "이 정도면 사기"라고 비판했다. 2021.9.23/뉴스1 fotogyo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영화]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코로나를 넘어 축제로 부활
  • [국방ㆍ외교] 최초로 해병대 1사단서 개최한 국군의날 기념식
  • [날씨ㆍ재해]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추분’...미세먼지 '좋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