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美-佛, 외교 갈등 심화?…핵잠수함 사전협의 두고 진실공방

2021/09/17 16:55 송고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가 1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주한프랑스대사관저에서 호주와의 잠수함 건조사업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프랑스 정부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미국이 영국, 호주와 함께 3국 안보 파트너십 '오커스(AUKUS)'를 체결하고 호주에 핵 잠수함 개발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프랑스의 반발이 심해지고 있다. 호주는 지난 2016년 20년 이상 된 잠수함을 대체하기 위해 프랑스 군수업체와 400억 달러(약 46조원) 규모의 잠수한 건조사업을 체결한 바 있다. 2021.9.17/뉴스1 newsmaker82@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과학일반] 우주로 날아오르는 '국산 1호' 로켓 누리호
  • [영화]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코로나를 넘어 축제로 부활
  • [국방ㆍ외교] 최초로 해병대 1사단서 개최한 국군의날 기념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