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형 공연장 방역하는 관계자들

2021/06/14 14:00 송고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대중음악 공연장 입장제한이 100명 미만에서 최대 4000명으로 대폭 확대된 14일 서울의 한 공연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인원제한이 없던 클래식, 뮤지컬 공연과는 달리 100인 미만으로 묶여 불공평하다는 원성을 샀던 대중음악 공연장은 이날부터 관람객을 40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2021.6.14/뉴스1 groo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종목일반] '태권도 올림픽 사상 첫 노골드' 이다빈銀·인교돈銅
  • [종목일반] '9년만의 은메달' 펜싱 여자 에페 단체
  • [종목일반] 태극 남매 양궁 5종목 중 '金金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