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호텔 철거 현장 구조물 붕괴… 인명 피해는 없어

2021/06/11 15:45 송고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쉐라톤 팔레스호텔 철거현장에서 인부들이 쓰러진 비계(작업자들이 높은 곳에서 딛고 일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발판)를 정리하고 있다. 이날 오전 1시 55분쯤 호텔 후면부에 설치된 약 10m 높이의 비계가 인근 아파트 주차장 방향으로 쓰러졌으나 현장 주변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2021.6.11/뉴스1 kwangshinQQ@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